길벗스쿨

도서 자녀교육 임신/출산

임신 출산 육아가 불안하고 고독한 엄마들을 위한 공감 만화 에세이

너무 행복한데, 왜 이렇게 불안하고 고독하지? 태어난 아기는 너무 사랑스럽지만 내 자신은 없어지는 느낌, 가족도 몰라주는 내 마음, 나쁜 엄마가 된 것 같은 죄책감, 가냘픈 생명을 눈앞에 둔 긴장감 등 아름다울 줄만 알았던 출산과 육아 이면에는 엄마만이 고스란히 느끼는 감정들이 있습니다. 이런 부정적이거나 우울한 감정은 출산 이후 호르몬의 변화, 체력 저하, 독박 육아, 수면 부족 등으로 인해 자연스럽게 나타나는 현상입니다. 평소 ‘우울’과 거리가 먼 사람도 예외는 아니지요.

 

『그렇게 엄마가 된다』의 저자는 친구가 산후 우울증에 걸렸다는 소식을 듣고 의아해했습니다. 그녀는 평소 밝고 활발한 성격에 부모님도 근처에 살아서 육아를 자주 도와준다고 했거든요. 

결국 시간이 지나면 해결된다는 걸 알았지만 한순간이라도 괴로움에 허덕이고 몸과 마음이 너덜너덜해진 엄마들 곁을 지킬 수만 있으면, 하는 마음에 이런 만화를 그리게 되었습니다. 『그렇게 엄마가 된다』는 작가 자신이 느꼈던 산전・산후 우울감, 고독감을 만화로 그려내어 엄마의 감정에 집중한 책입니다. 출산 이면의 괴로움을 잘 집어내어 마음이 힘든 엄마들에게 따뜻한 공감과 위로를 건넵니다.  

목차

들어가며 ………… 2

 

임신 편 ………… 5

 

출산 편 ………… 47

 

육아 편 ………… 99

 

마치며 ………… 125쪽 

더보기접기

저자

ㆍ지은이 하루나 레몬

저자소개

1983년 일본 미야자키 현에서 태어났다. 2010년 다카라즈카 마니아를 소재로 한 『ZUCCA×ZUCA』 만화를 인터넷에 연재하면서 성공적으로 데뷔했다. 기타 작품으로 독서 편력을 그린 자전적 만화 에세이 『레몬, 읽는다!』와 『다카라즈카 핸드북』(공저)이 있다.

『그렇게 엄마가 된다』는 마음이 힘든 엄마들에게 많은 공감과 위로가 되어 큰 인기를 얻었다. 최근에는 사회 속에서 ‘보통’으로 살아가는 어려움을 그린 신작 『다루짱』이 큰 화제가 되고 있다.

ㆍ옮긴이 이소담

저자소개

동국대학교에서 철학 공부를 하다가 일본어의 매력에 빠졌다. 읽는 사람에게 행복을 주는 책을 우리말로 아름답게 옮기는 것이 꿈이고 목표다. 옮긴 책으로 『하루 100엔 보관가게』, 『변두리 화과자점 구리마루당』, 『당신의 마음을 정리해 드립니다』, 『오늘의 인생』, 『대체로 기분이 좋습니다』, 『도코짱은 학교를 쉽니다』, 『리버스 에지』 등이 있다. 

연관 프로그램

아래 프로그램은 길벗출판사가 제공하는 것이 아닙니다.
무료로 사용할 수 있는 정보를 안내해 드리니, 지원이 필요하면 해당 프로그렘 제작사로 문의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