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소비자가 선정한 품질만족대상 어린이 학습 부문 교과서 주문 견본도서 신청 교수 강습자료

HOME > 도서보기 > 새로 나온 책

파리의 엄마 뉴욕의 엄마

크게보기

파리의 엄마 뉴욕의 엄마

저자 플로랑스 마르스 | 길벗스쿨 | 2018.04.23

ISBN 9791188991082 | 페이지 156쪽 | 정가 15,000원

연령별 부모와 선생님

  • 내용/구성
  • 디자인
  • 추천지수

Tag 리스트

Tag 리스트

육아 에세이, 자녀 교육, 프랑스 교육, 미국 교육, 프랑스 아이, 일러스트 에세이, 부모

구매정보

  • 예스24 Yes 24
  • 인터파크도서 인터파크 도서
  • 책정보
  • 차례
  • 저자소개
  • 보도자료

BN001987

도서정보

  • 도서 분류 지식동화>만화
  • 시리즈 분류
  • 책소개
■ 아이를 정말 저렇게 키운다고? 그게 말이 돼?
이 책은 프랑스 출신의 두 엄마가 미국 뉴욕에 건너가 살게 되면서 자신들이 자라 온 프랑스와는 너무나도 다른 미국의 교육 방식과 가치관에 충격을 받아 내게 된 작품입니다. 서구의 교육은 우리보다 앞서 있을 거라는 막연한 환상을 가지고 있는 우리나라의 부모들에게 소위 선진국이라고 하는 프랑스와 미국, 두 나라의 교육 방식을 냉정하게 그리고 재미있게 비교해 보게 하는 책입니다.

기획 의도

■ 아이를 정말 저렇게 키운다고? 그게 말이 돼?
이 책은 프랑스 출신의 두 엄마가 미국 뉴욕에 건너가 살게 되면서 자신들이 자라 온 프랑스와는 너무나도 다른 미국의 교육 방식과 가치관에 충격을 받아 내게 된 작품입니다. 서구의 교육은 우리보다 앞서 있을 거라는 막연한 환상을 가지고 있는 우리나라의 부모들에게 소위 선진국이라고 하는 프랑스와 미국, 두 나라의 교육 방식을 냉정하게 그리고 재미있게 비교해 보게 하는 책입니다.

 

■ 프랑스 엄마와 미국 엄마, 과연 나는 어떤 스타일의 엄마일까?

그림과 엄마들이 던지는 한두 마디로 대조시킨 두 나라의 육아 모습은, 둘의 육아 스타일이 얼마나 다른지 한눈에 보입니다. 두 모습을 비교하며 재미있게 읽어 나가다 보면 자연스레 프랑스 엄마, 미국 엄마, 그 옆에서 바로 ‘나’라는 엄마를 떠올리게 될 거예요.

아이에게 인사하는 법을 가르치는 두 나라의 엄마, 아이의 성적표를 대하는 두 나라의 엄마, 고집 부리는 아이를 대하는 두 나라의 엄마… 그렇다면, 우리나라에 있는 ‘나’라는 엄마는 어떤 모습일까요? 나는 평소 아이에게 어떤 말을 건넸고 어떻게 가르쳤나요?

우리라면 흔히 어떤 환상을 가지고 따라야 할 것 같은 서구의 교육 방식을 그 나라의 엄마들이 스스로 냉정하게 평가해 놓은 책입니다. 육아나 교육에는 정해진 정답이 없고, 하나의 훌륭한 모델이 있다기보다는 문화나 국가에 따라, 또 부모의 철학과 가치관에 따라 달라진다는 점을 일깨워 주지요. 그리고 그 모든 게 정답이 될 수 있다는 사실도요.

 

 

책 소개

■ 프랑스 VS 미국, 너무 달라서 재미있는 육아 현장 스케치

이 책을 지은 플로랑스 마르스와 폴린 레베크는 둘 다 프랑스에서 태어났고, 전통적인 프랑스식 교육을 받고 자랐지요. 하지만 미국 뉴욕에 건너와 아이들을 키우게 되었습니다.

미국에서 처음으로 아이들을 학교에 데려다 주던 날, 이 프랑스 엄마들은 큰 충격을 받아요. 자기 아이들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격식 있게 옷을 차려 입은 반면, 뉴욕 아이들은 차림새 하나하나가 자유분방 그 자체였거든요. 이날 이후로 두 엄마에게는 매일매일이 충격이었습니다!

두 작가는 간략한 그림과 한두 마디의 대사로, 근본부터 다른 두 나라의 교육 철학과 육아 방식을 그려 냅니다. 그 놀람과 혼란스러움이 그대로 전해져 웃음이 날 정도로 재미있습니다.

 

■ 자유와 허용 vs 참견과 규율 그 사이에서

아이가 수영복을 입고 학교에 가겠다고 고집을 부릴 때, 파리의 엄마는 “안 돼.” 한 마디로 제압합니다. 반면 뉴욕의 엄마는 “수영복을 입고 학교에 가면 왜 안 되냐면…” 하며 이유를 장황하게 설명하지요.

아이가 엄마에게 불만을 이야기할 때, 파리의 엄마는 “나는 엄마지, 네 친구가 아니야.” 해요. 반면 뉴욕의 엄마는 “엄마는 네 베프니까, 뭐든 말해 봐.”라고 말합니다.

이 책에 흐르는 기본적인 육아의 갈등 상황은 자유와 허용 VS 참견과 규율입니다. 아이를 기죽이지 않고 창의적으로 자라게 해 줄 자유도 중요하고, 그렇다고 방종해서는 안 되기에 엄격하게 규율을 적용해야 할 필요도 있으니까요. 그 어려운 줄타기를 다른 나라 엄마들은 어떻게 극복해 나가는지 살펴보세요. 그리고 ‘한국’이라는 사회 속에 있는 ‘나’는 어떤지도 떠올려 보세요.

말풍선 속에 짧게 들어간 두 엄마의 대사를 보며, 당신이 이 상황에 있다면 아이에게 어떤 말을 건넸을지도 상상해 보세요. 그 말 속에 나만의 교육 철학과 가치관이 오롯이 담겨 있을 겁니다. 그리고 다른 어떤 나라의 모델도 아닌 우리 아이와 나에게 딱 맞는 교육 방식을 찾아보세요.

 

■ 유럽 감성의 아름다운 그림책

이 책을 쓴 플로랑스 마르스는 국내에도 이미 알려져 있는 프랑스 아동복 브랜드 ‘봉쁘앙’ 미국 지사의 부사장이었습니다. 그래서 책도 인형 옷처럼 예쁜 ‘봉쁘앙’의 분위기와 감성을 닮았습니다.

치열한 육아 현장 이야기지만 아름다운 유럽의 건물과 뉴욕의 도시 풍경, 엄마들의 멋진 패션 스타일 등 아름다운 그림들이 책을 보는 내내 눈을 잡아끕니다.

바쁜 육아의 시간 속에서 여유 있는 수채화풍의 그림에 잠시 위안을 받아 보세요. 파리의 노천카페에 앉아 커피를 마시며 홀로 시간을 보내는 책 속의 파리 엄마처럼 말이에요.

 

펼쳐보기 +






목차

INTRODUCTION 머리말
GREETINGS 인사법
STYLE & BEAUTY 스타일링
MEALS 식사 예절
SCHOOL 학교생활
BABY YEARS 육아법
PLAYTIME 여가 시간
DISCIPLINE 훈육
VACATION 휴가
PARTIES & HOLIDAYS 파티와 기념일
AROUND TOWN 외출
INTRODUCTION 머리말
GREETINGS 인사법
STYLE & BEAUTY 스타일링
MEALS 식사 예절
SCHOOL 학교생활
BABY YEARS 육아법
PLAYTIME 여가 시간
DISCIPLINE 훈육
VACATION 휴가
PARTIES & HOLIDAYS 파티와 기념일
AROUND TOWN 외출
HEALTH 건강 관리

차례 더보기 +


저자정보

  • 저자

    플로랑스 마르스

  • 저자소개

    프랑스 아동복 브랜드 ‘봉쁘앙’ 미국 지사의 부사장이었다. 패션 회사 ‘루이비통’과 화장품 회사 ‘로레알’에 근무한 적이 있고, 방송 프로그램과 광고를 제작하는 ‘엘리펀트’와 ‘래디컬미디어’에서 프로듀서로도 일했다. 지금은 자선 단체인 ‘에픽 재단’과 태국 치앙마이의 난민 아동을 돕는 ‘반 덱 재단’의 이사로 활동하고 있다. 남편과 세 아이와 함께 미국 뉴욕시의 브루클린에 살고 있다.




닫기